본문 바로가기

변기냥

제5화. 변기냥? 집사 꿈 깨라!!! 집사의 야무진 꿈? 개나 줘버려!!! 별짓을 다 하는군!!! 새들의 지저귀는 소리에 눈을 떴다. 빈곤집사와의 신경전으로 인해 잠을 제대로 못 잤다. 차라리 꿈이었으면 좋겠다. 악몽이라면 눈 뜨면 사라질 테니까…. 그것은 꿈이 아니었다. 현실이다. 그것도 내가 그 흉물스럽고 빈티 나는 박스안에서 아침을 맞이한 것이다. 그렇다고 이 박스를 버리고 나갈 수도 없다. 처음 옷 상자로 만들어진 집도 지금은 철거되고 없다. 내 한 몸 누일 곳은 이 빈티 나는 박스뿐... 하루아침에 난 빈곤집사 덕에 거지가 되어 버렸다. 아빠가 사업에 실패한 것도 그렇다고 내가 길거리로 가출한 것도 아닌데 말이다. 싫다! 눈뜨기 싫다. 눈뜨면 모든 것이 현실로 다가올 테니까…. 화장실 사건 - 미친 집사의 만행 꾸루룩~ 아랫배에서 ..
고양이 화장실 돼냥이에겐 큰 화장실을 펫모드 Queen of toilet 고양이 화장실 처음부터 두 마리를 변기냥이로 훈련을 해서 좌변기를 이용하고 있었는데요. 그래서 사실 고양이 화장실이 문제는 아니었어요. 모래 때문에 벌어지는 사막화도 몰랐고, 변기에 볼일 보면 바로 물 내리면 되니까 냄새 걱정도 없었구요. 그렇게 아무 문제 없이 지내오던 중에 첫째 녀석이 갑자기 베개에 오줌 테러를 시작하더니만 연 삼일을 베개에 오줌 테러를 자행하지 모에요. 무엇인가 불만이 있다는 얘기인데…. 집사는 고민에 빠졌지요. 무엇이 불만일까? 첫째는 물을 많이 마시지를 않아서 그동안 소변을 하루에 한 번에서 두 번 정도 가는 정도였고, 둘째는 하루에 네 다섯 번 정도 소변을 보았는데요. 물을 많이 먹지 않고 화장실을 자주 가지 않는 첫째가 문제였죠. 결국, 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