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모래 장점과 단점, 사용기


    두부 모래를 사용하면 어떨까 고민하는 집사라면 한 번 정도 참고해보세요. 냥이 두 마리를 입양하면서부터 변기를 사용해서 배변훈련을 하여서 두 마리가 다 변기를 사용했었어요. 그러다 첫째의 화장실 스트레스로 인한 오줌 테러로 인해 변기냥을 포기하고 화장실을 마련해 주었어요. 고양이를 반려하는 집사라면 누구나 고민하는 모래 고민, 제가 하게 될 줄은 몰랐어요. 인터넷을 뒤지고 고양이 카페에서 사용기를 꼼꼼히 다 읽어보고 이게 좋을까? 저게 좋을까 고민 고민하기를 여러날…. 그러다 발견한 모래가 두부로 만든 천연 모래인데요. 일단 천연 재료를 사용해 만든 모래라서 벤토나이트 모래보다 고양이들의 건강에 더 좋다는 말에 구매를 했어요. 두부 모래가 과연 냥이들에게 좋은지 제가 겪은 경험담을 얘기해 드리려고 해요.



    두부 모래의 장점

    두부 모래의 장점


    두부모래라고 판매되는 것들은 두부 비지를 이용해서 만든 모래인데요. 고양이 화장실 모래의 가장 큰 고민은 응고력도 문제지만 사막화, 온 집안에 모래가 날려 집사에게 큰 스트레스를 주는 문제가 가장 큰 문제에요. 모래 날림과 먼지는 집사에게만 문제가 아니라 고양이들에게도 호흡기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고 해요. 눈꼽도 많이 생기기도 하구요. 천연 모래는 그런 문제를 많이 줄여준다고 하는데요. 응고력도 좋고 변기에 버릴 수 있는점이 큰 장점이에요. 벤토나이트 모래 때문에 고양이들 젤리가 딱딱해지거나 갈라지는 경우도 있다는데 두부모래는 고양이들 발바닥에 아주 좋아요. 갈라짐이나 딱딱해지는 경우도 없구요. 먼지가 적어서 호흡기질환이나 눈꼽이 덜 생기는 것도 장점이구요.

    두부 모래의 단점

    두부 모래의 단점


    두 마리가 대형화장실 2개를 사용 중인데 한 달에 3~4봉지 정도가 들어가네요. 중간중간 베이킹소다로 냄새 제거를 해주면서 사용 중이라 전체 갈이를 자주 안 하고 있는데도 사용량이 많은 게 단점이에요. 가격도 벤토나이트 모래보다 저렴한 편이 아닌 점도 단점이구요. 입자가 커서 고양이들이 발바닥에 닿는 느낌이 안 좋아서 거부하는 경우가 많은 것도 단점이에요.

    두부모래 사용기

    두부모래 사용기


    시중에 판매되는 두부모래중에서 유명하다는 퀸오브샌드, 두부랑캣츠 두가지를 사용해 보았어요. 두부 모래를 구매한 다음 일단 고양이들이 적응할 수 있는지 사용해 보았어요. 지난 화장실 포스팅에서 보여드렸던 사진 중 한 장이에요. 두부모래 한 봉지 반을 부은 모습이에요. 넉넉하게 모래를 깔아주었는데 일반 벤토나이트 모래보다 입자가 커요. 그리고 약간의 향이 있어서 고양이들이 처음에는 거부할 수도 있어요. 그럴 땐 벤토 나이트 모래나 기존 사용하던 모래와 섞어서 사용하면서 적응을 하게 한 다음 두부 모래양을 늘려가면 되어요. 다행히 저희 두 마리 냥이들은 잘 적응해 주어서 문제없이 사용을 할 수 있었어요.


    처음에 두부 모래를 집어 먹어서 깜짝 놀라기도 했는데 천연재료라서 큰 탈은 없다고 해서 안심이 되었어요. 일단 소변 흡수율이 벤토나이트에 비해 나쁘지 않아요. 두부모래는 응고형 모래이기에 소변이 흡수 응고되기에 예쁜 감자를 캐낼 수 있었어요. 사진에서 보이듯 입자크기가 펠릿 정도의 크기이지만 응고력이 좋아요. 웬만한 소변량은 응고가 잘 되어서 감자를 캘 때 부서지지 않아요. 그리고 요즘같이 더워진 여름에도 냄새를 어느 정도는 잡아주어서 나쁘지 않았어요. 그리고 또 하나의 장점이 변기에 버릴 수 있다는 거예요. 사진은 위에 응고된 감자를 캐서 변기에 넣은 모습이에요. 물에 들어가면 저렇게 퍼져요. 감자나 맛동산을 캐서 이렇게 변기에 넣고 물을 내리면 간단하게 처리할 수 있는데요. 여름에 감자, 맛동산을 비닐에 넣어서 보관하다 버리면 냄새도 나고 불편한데 변기에 바로 버릴 수 있다는 것이 최고의 장점이에요. 다만 조심해야 하는 것이 대부분의 집사님이 하루에 한 번이나 두 번 정도 화장실을 청소해 주는데 다묘가정의 경우에는 한 번에 많은 감자를 변기에 버리면 변기가 막힐 수 있어요. 아무리 물에 풀어지는 모래이지만 한꺼번에 많은 양을 버리면 막혀요. 조심하세요. 간단한 팁을 드리자면 적당량의(두 덩어리 정도) 감자를 변기에 넣고 풀어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물을 내리면 되어요. 사용해 보니 이 정도가 최적인 것 같아요.


    두부 모래를 3년 정도 잘 사용하던 냥이들이었지만 음수량이 적어서 고민이었는데요. 물그릇도 바꿔보고 우산 분수, 정수기 등 많은 방법을 동원해도 음수량이 늘지 않아 고민하다가 검색을 해보니 화장실이 맘에 들지 않으면 대소변을 참게 되고 음수량도 줄어들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두부 모래를 사용하던 분들의 경험 중에 두부 모래에서 벤토나이트로 바꾼 후 대소변도 늘고 음수량도 늘어났다는 글을 보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벤토나이트 모래로 바꾸어주니 역시나 그동안 두 녀석 다 두부 모래를 억지로 사용했더라구요. 대소변이 거의 배로 늘면서 음수량도 늘어났어요. 그동안 말못하고 억지로 사용했을거라 생각하니 집사가 편하려고 욕심을 부린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서 많이 미안했어요. 변기냥 훈련하고 변기 사용하게 했을 때도 그랬는데 두부 모래까지 참 많이 모자라는 집사에요.

    마무리

    벤토나이트 모래, 두부모래, 펠릿 어느 것이 정답이라고 단정 지을 수는 없지만, 대부분 고양이가 벤토나이트 모래를 좋아한다고 하네요. 하지만 호흡기질환이나 눈곱 등의 문제가 있는 냥이라면 두부 모래가 대안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다만 저처럼 냥이들의 대소변량과 음수량이 줄어들 경우는 포기하는 것이 좋을 것 같아요. 모래로 고민하는 집사님들께 두부모래 사용 경험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이글을 공유하기

    Posted by 포토구라퍼666
    • BlogIcon IT넘버원
      2017.06.21 00:05 신고

      고양이 키울때 두부 모래도 있었군요.
      키우려면 정말 뭔가 확실히 알아야할거 같아요.ㅎㅎㅎ

      • BlogIcon 포토구라퍼666
        2017.06.23 14:40 신고

        반려동물을 맞이할때 적어도 15년이상 마지막까지 책임을 져야한다는 각오가 있어야 해요. 공부도 많이 해야하구요. 나만보고 살아갈 냥이인데 집사가 공부안하면 냥이가 고생이에요. ^^

    • BlogIcon Bliss :)
      2017.06.22 05:33 신고

      어머~ 두부 비지로도 모래를 만드는군요~ 친환경적이고 발바닥에도 부담이 없어 좋기는 하는데 고양이가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겠네요@.@ 집사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새삼스레 또 느껴봅니다. 젓소냥치즈냥에게 안부 인사 전해주세요~ 알뜰살뜰 두냥냥이 잘 돌보시면서 다른 냥냥이 사진 올리시는....시크함에 또 놀래봅니다ㅋㅋㅋ

      • BlogIcon 포토구라퍼666
        2017.06.23 14:41 신고

        ㅎㅎ 시크한게 아니라 게으른거죠. 두녀석은 아주 매일 사고치며 잘 지내고 있답니다. ^^

    블로그 이미지

    포토구라퍼의 뷰티, 건강, 생활정보, 반려동물, 이야기

    by 포토구라퍼6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