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에 유익한 정보/Health

산후탈모 원인을 알면 막을 수 있다

산후탈모, 출산한 여성들에게 큰 고민거리인데요. 남성 탈모가 대부분 유전에 의한 것이라면 여성 탈모는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해요.여성 탈모의 특징은 남성 탈모와 다르게 정수리와 측두부를 중심으로 발생하는 것인데요. 모발 밀집도가 낮아지면서 전반적으로 숱이 줄어들어 모공이 비어가는 거예요. 여성 탈모는 출산, 다이어트, 갱년기, 폐경 등 특정 시점에 급격히 진행된다고 해요. 이 중 가장 큰 비율을 차지하는 것이 바로 산후 탈모라고 하는데 임신 기간 동안 성장이 지연됐던 모발에 한꺼번에 휴지기가 찾아와 나타난다고 해요. 산후탈모의 원인과 관리법에 대해 알아볼까요?


산후탈모


산후탈모 원인과 관리법

산후탈모란?

산후탈모


아이를 출산한 후 나타나는 탈모인데요. 산후탈모로 인해 엄청난 스트레스를 받는 여성분이 많다고 해요. 출산한 여성의 80% 이상은 겪는다고 할 만큼 흔하게 나타난다고 하는데요. 산후 탈모의 원인은 호르몬 때문이라고 해요. 임신하면 태반에서 분비되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젠의 수치가 급증하는데요. 에스트로젠이 모낭의 성장을 촉진해 임신 전보다 머리카락이 잘 빠지지 않게 해준다고 하네요. 그래서 임신을 하게 되면 머리숱도 많아지는데요. 출산 후에는 호르몬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에스트로젠의 분비가 정상 수치로 줄어들게 되다 보니 모발이 한꺼번에 빠져 탈모가 나타난다고 해요. 산후 탈모는 임신을 겪은 임산부들이 대부분 겪는 현상이라고 가볍게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그래서 시간이 지나면 자연 치유된다고 생각해서 내버려 두는 경우가 많아요. 치료 시기가 늦어지면 탈모 치료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경우도 생긴다고 하니 치료를 해주는 것이 좋아요.


산후 탈모는 보통 출산 이후 2~4개월 동안 일어나는데요. 심한 경우엔 자연치유가 안 되는 경우도 많으므로, 산후 탈모 증상이 오래 지속하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좋아요. 일반적인 산후 탈모는 출산 후 3~6개월 이내에 나타나고, 6개월 이후부터는 빠지는 머리의 양이 자연스럽게 줄어들어 대부분 1년 이내에 회복된다고 해요. 오랜 기간 탈모 증상이 개선되지 않고 6개월 이상 지속한다면 산후탈모가 아닐 경우를 생각해 봐야 해요. 출산 후에 받는 스트레스, 출산전의 몸으로 돌아가기 위해 다이어트를 하면서 생기는 스트레스성 탈모, 다이어트 탈모 등일 수 있으니까요. 다이어트에 의한 탈모는 임신과 출산으로 몸무게가 급증한 몸을 단기간에 체중을 감량하기 위해 식사량을 줄이거나 끼니를 거르는 등 출산 후 충분한 산후조리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에서 무리하게 다이어트를 하는 데에서 온다고 하는데요. 산후에 다이어트는 충분한 영양을 섭취하면서 천천히 하는 것이 좋아요.

산후 탈모, 이렇게 케어하면 좋아요.

두피 관리

산후 탈모 개선을 위한 가장 근본적인 해결책은 두피 관리. 탈모 방지에 도움이 되는 샴푸를 사용하면서 두피 마사지를 병행하면서 두피를 건강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중요해요.

건성 두피는 양 손가락의 지문 부분으로 두피 전체에 작은 원을 그리듯 3회 반복해 마사지해주면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고 해요.

지성 두피는 양 손가락의 지문 부분으로 머리 위에서 목 방향으로 지그재그 이동하면서 3회 반복해 마사지하면 두피의 노폐물 제거에 도움을 준다고 해요.


민감성 두피는 두피의 스트레스를 풀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해요.

탈모 전용 샴푸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해요.

건강한 모발을 위한 산후 탈모 케어법

산후다이어트는 천천히

산후 다이어트


산후 다이어트는 모발이 정상적으로 자라는 데 필요한 필수 영양소와 미네랄의 균형을 깨뜨리기 때문에 될 수 있는 대로 출산 후 바로 시작하지 않는 것이 좋아요.

혈액순환에 좋은 음식 섭취

혈액순환에 좋은 음식 섭취


산후 탈모는 혈액순환 장애로 악화될 수 있으므로 수축된 혈관을 따뜻하게 해 혈액의 흐름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해요. 몸을 차게 하는 음식은 피하고, 마늘, 생강 등 혈액순환과 신진대사를 촉진하는 음식을 섭취해주면 좋아요.


검은콩 - 모발의 성장을 위한 필수 성분인 시스테인이 다량 함유돼 있어요.

해조류 - 모발의 발육을 촉진하는 요오드를 비롯해 머리카락을 구성하는 각종 비타민, 유황과 철분 등이 풍부해 탈모 증세를 완화해준다고 해요.

호두 - 탈모 방지에 효과적인 지질, 단백질, 비타민 B1과 E가 풍부해 하루 3개 정도 꾸준히 섭취하면 탈모를 예방할 수 있다네요.

- 하루 10개씩 꾸준히 섭취하면 탈모 방지는 물론 머리카락에 윤기를 더할 수 있어요.

마늘 - 신진대사와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줘요.

구기자 - 달인 물을 마시면 신경을 안정시킬 수 있어요.

수분 섭취


몸에 수분을 충분히 유지해 두피를 촉촉하게 만드는 것도 탈모 예방을 위한 좋은 방법이에요. 채소과일을 충분히 섭취해 수분을 보충하고, 운동할 때도 너무 많은 땀을 흘리지 않도록 하고 운동 후 수분을 충분히 보충해 주어야 해요.

스트레스는 금물

스트레스


스트레스에 민감해 쉽게 예민해지고 화를 잘 내면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아 탈모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고 하니 스트레스는 금물!!!

마무리

탈모 자가 진단법은 하루에 빠지는 모발 수가 50~70개 정상, 70~100개 탈모 초기, 100~120개 탈모 진행 중, 120개 이상이면 심한 탈모로 진단할 수 있어요. 산후 탈모 적절한 방법으로 케어만 해준다면 금방 정상으로 돌아간다고 하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마세요.

  • 저도~~ 머리카락이 많이 빠졌지요....그러다가 대머리 되는 거 아닐까..- - ;; 싶었네요. 저는 전혀 지식이 없어서....빠지는 증상이 반복되어서 그제서야 찾아봤던 것 같아요. 호르몬 변화가 원인이었군요. 물론 스트레스와 피로도 이유가 되겠지만요. 알찬 정보 잘 보고 갑니다. 따스한 주말 보내세요^^

  • 어휴 저도 늘 탈모 관리하고 있답니다.
    관리 잘못하면 머리가 많이 빠져서 항상 신경쓰고 있어요.
    산후탈모도 엄청난 스트레스 겠어요.